오늘 축구 시합이 있었다.
30분 씩 3경기.
결과는 7 : 1 패배.
처음부터 상대가 안 되는 전력이었기 때문에 큰 점수 차로 졌어도 상심(?)하거나, 화(?)가 나진 않았다.

다만 마지막 경기에서 나한테 화가 났었다.
개발에 땀나도록 뛰어서 만든 절호의 찬스.
난 골키퍼를 옆으로 가로지르는 킬 패스를 쫒고 있었다.
좀 더 뛰어서 발을 뻗어 대기만 하면 넣을 수 있는 패스였는데
놓치고 말았다.

뛰면서 생각이 들었다.
이대로 뛰면 난 저 공을 놓친다.
거기까지만 생각하고 난 발을 뻗었다.
분명 뻗어 봐야 닿을리 없는 위치였는데도.
차라리 슬라이딩을 하던가, 무의미하게 발을 뻗기 전에 한 발이라도 더 뛰어야 했다.
다음을 위해.

하지만 난 최선을 선택하지 못 했고, 차선도 선택하지 못 한 채
자기 만족을 위해 발만 뻗고 말았다.

이대로 뛰면 공을 놓친다고 생각했다면 그러면 어떻게 해야할까 라는 생각이 이어져야 했고
거기서 답이 나와서 슬라이딩을 하던가, 한 발 더 뛰어야 했는데
내 생각은 놓친다에서 끝이 나 버렸다.

난 그 순간이 너무나 아쉽고, 또 너무나 화가 난다.
왜 나에게 질문하지 못 했을까?
왜 거기서 멈췄을까?

다시 그런 순간이 돌아오긴 어렵겠지만
다음 번엔 생각이 이어지기를, 내게 질문할 수 있기를
바라고 또 바란다...

Posted by 라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축구 소재 영화가 이렇게 적은 줄은 몰랐다.
언젠가 문득 '내가 축구 영화를 만든다면?' 하고 나름 스토리를 구상했던 적도 있었는데 ㅋㅋㅋ

K리그의 인천 유나이티드를 주연으로한 다큐멘터리 축구 영화 '비상'이다.
이미 개봉을 했고, 서울에선 단 2개의 극장에서 개봉을 했다.
보고 싶다...
평점도 좋다 9.42/10이다. 이정도면 거의 10점이지!
감상평은 보고 나서...

아래는 '비상'을 이야기한 empas Total Soccer의 게시글들!
최원창     : 삶이 힘든가? '외룡구단'의 비상(飛上)을 보라!
존 듀어든 : 축구영화와 K리그의 '비상'
Posted by 라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씨커 2006.12.22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봤지롱.. 감동이얌 >.<
    이것도 얼렁 글써야 되는뎅 ㅜㅜ

멋지다...

2002년에 아르헨티나 선수들만큼이나...
------------------------------------------------------------------------------

에콰도르 선수들 선행 릴레이…가난한 정부의 '진짜 대통령들'
"8강 떨어졌지만… 그대들은 우리의 영웅"

멘데스·델가도·우르타도…
해외서 축구로 번 돈으로 고국에 의료시설·학교 세워
독일 슈투트가르트=최보윤특파원 spica@chosun.com
입력 : 2006.06.30 09:23 28'

▲ 에콰도르의 축구 팬들이 26일(한국 시각)수도 키토의 야외 응원장에서 잉글랜드와의 16강전 경기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에콰도르에서 선수들은 ‘구세주’다. 축구로 번 돈으로 의료시설을 지어주고, 학교를 세우는 등 각종 재단을 만들어 생활 밑바닥부터 필요한 것들을 지원해주기 때문이다. 가난한 정부 대신 축구 선수들이 나서 나라를 바꿔 가는 것이다.

잉글랜드와의 16강전에서 0대1로 패했을 때 그들을 외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팬들은 끝까지 경기장에 남아 선수들을 위해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고, 에콰도르의 수도 키토(Quito)엔 수천명의 시민들이 나와 목청껏 응원했다.

미드필더 에디손 멘데스(27)와 수비수 울리세스 데 라 크루스(32), 공격수 아구스틴 델가도(32) 등 안데스산맥의 발 데 쵸타 출신의 선수들을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만났다. 글썽 글썽하던 눈을 비빈 뒤 애써 웃어 보였다. 그들은 “이번 월드컵에서 최대 목표는 동네 주민들이 배고픔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 데 있었다”며 “더 잘해서 FIFA로부터 더 많은 보너스를 받았으면 좋았을 테지만 일단 만족한다”고 밝혔다. 발 데 쵸타는 남미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 중 하나다.

이들 머릿속의 어릴 적 모습은 지긋지긋한 가난뿐이었다. 멘데스는 영국 ‘선데이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 배고프지 않았던 기억이 하루도 없었다”며 “일주일에 한 번씩 100여 명이 모여 외지에서 선생님을 초청해 공부를 해 가면서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해 갔다”고 밝혔다. 멘데스는 어릴 적 공을 차면서 놀던 잡초 드문드문한 흙 바닥에 학교를 세우고, 유소년 축구재단을 세웠다.

피키우초라는 작은 마을 출신인 데 라 크루스 역시 가난을 극복하려 애썼다. 영국 ‘더 타임스’에 소개된 그들의 삶은 팍팍하기만 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고, 또 병원을 가려면 한 시간이나 걸려 시내로 나가야 했어요.” 월급을 차곡차곡 모아 재단을 세웠다. 잉글랜드 아스톤 빌라에서 뛰는 건 행운이었다. 작지만 의사와 간호사가 있는 병원을 만들고 발전기를 세웠다. 17년 동안 모은 돈 전부를 쏟아부었다. 어릴 적 배우지 못한 한을 풀기 위해 200여 명 정원의 초등학교까지 만들었다.

주장 겸 에콰도르의 상징으로 불리는 이반 우르타도(32)도 마찬가지다. 14세 때부터 프로에 뛰면서 30명이 넘는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우르타도는 카타르의 알 아라비 클럽에서 받은 월급 대부분을 마을에 투자했다. 그 돈으로 집 없는 아이 150여 명을 위한 보호시설을 마련했다. “돈을 위해 축구를 한다고요? 예. 전 그래요. 축구를 하면 행복하기도 하지만 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거든요.”

엘 중칼이라는 마을에 살던 델가도 역시 동료들처럼 팔을 걷어붙였다. 유소년 재단을 만들어 밥 굶는 아이들을 살려냈다. 깨끗하게 세탁이 된 유니폼도 나눠줬다. 어릴 적 그가 그렇게도 갖고 싶어했던 새 유니폼이었다. 델가도는 후배들에게 자리를 물려주기 위해 이번을 마지막으로 대표팀을 은퇴하기로 결정했다.

“아이들이 즐겁게 웃는 모습을 보는 게 저희의 작은 행복입니다.” 믹스트존을 떠나며 선수들은 축 처졌던 어깨를 곧게 폈다. 영웅은 어디서나 당당했다.

Posted by 라딘.

댓글을 달아 주세요